• About

비주얼캠프, ‘시선 추적기술’ 의 신흥 강자

[스페셜리포트 : 한국의 스타트업-AR·VR(증강현실·가상현실)]
비주얼캠프, 탄탄한 기술력으로 해외시장 공략한다


석윤찬 비주얼캠프 대표(/비주얼캠프)

대표자 석윤찬
설립연도 2014년
‘비주얼캠프는 ( 혁신 ) 이다’ : 열정 가득한 직원들이 실패를 통해 ‘되는 방법’을 찾고 자유롭게 출퇴근하는 우리의 모습은 혁신을 닮았다.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비주얼캠프의 석윤찬 대표는 서울대 전기공학부에 재학 중이던 1996년 창업에 뛰어들며 기술의 흐름을 세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으로 연결하는 데 관심을 갖게 됐다. 

그가 운영하고 있는 비주얼캠프의 ‘시선 추적 기술(eye-tracking)’ 또한 사지를 자유롭게 움직이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시선으로 타이핑하는 기술을 생각하다가 시작됐다. 


(사진)비주얼캠프의 시선 추적 기술이 적용된 삼성전자의 차세대 올인원 타입 HMD.(/비주얼캠프)

◆“발 빠른 움직임으로 VR 시장 우위 점할 것”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시선 추적’은 최근 글로벌 기업들이 가장 주목하는 기술이다. 사용자의 눈동자를 인식해 기기를 조정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비주얼캠프는 2014년 법인을 설립한 이후 2015년 이스라엘의 스타트업 콘퍼런스인 ‘DLD 텔아비브’에 세계 최초 모바일형 VR HMD(Head mountedDisplay) 시선 추적 기술을 선보였다. 

지난해에는 미국 정보기술(IT) 전문 매체인 레드헤링이 선정하는 ‘톱100 어워드’를 수상하며 사업 성과를 인정받기도 했다. 

올해 2월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는 비주얼캠프의 시선 추적 기술을 탑재한 삼성전자의 차세대 VR HMD가 소개됐다. 

석 대표는 “시선 추적 기술이 기존의 컴퓨터를 기반으로 한 HMD뿐만 아니라 모바일과 올인원 타입의 HMD에서도 원활하게 사용되도록 기술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소개했다.

석 대표는 “AR·VR 시장은 현재 초입 단계여서 앞으로 수년 내에 시장을 선점하는 기업이 전 세계에서 우위를 점할 것”이라며 “글로벌 기업과 경쟁하기 위해 철저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비주얼캠프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4년 SK텔레콤이 민간 창업 활성화와 국내 우수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마련한 ‘SKT브라보리스타트’ 3기로 선정돼 오늘날에 이를 수 있었다. 

석 대표는 “스타트업에 마케팅을 지원한다면 한국의 우수한 스타트업들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일회성 지원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협업한다면 더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mjlee@hankyung.com

데모데이

'데모데이'는 스타트업의 투자/M&A, 채용, 구매, 홍보 등 실질적인 지원을 해주는 플랫폼입니다.